우리나라 사람 스스로가 말하는 "삼국시대"는... > E-저널 2020년 ISSN 2465-809X(Online)

 

▶E-저널 2020년 ISSN 2465-809X(Online) 목록

E-저널 2020년 ISSN 2465-809X(Online)

제 44호(4-5월) | 우리나라 사람 스스로가 말하는 "삼국시대"는...

페이지 정보

Written by 한봉준 작성일20-05-14 15:08 조회225회 댓글0건

본문

 

우리나라 사람 스스로가 말하는 "삼국시대"는...


공군

대령 한봉준

 

 우리는 어려서부터 – 어쩌면 현재 내 자녀들도 - ‘고구려’, ‘백제’, ‘신라’가 등장하면 즉각적으로 “삼국시대”라는 용어를 사용한다. 과연 “삼국시대”라는 용어가 맞을까?, 아니면 “삼국시대”가 아닌 것을 알면서도 ‘다른 사람들이 사용하니...’라는 미명하에 그냥 사용하는 것일까? 그냥 “삼국시대”라는 용어가 맞나?

 

 

출발​1)

 

 ‘삼국시대’니‘삼국통일’이니 하는 용어가 부적절하다는 인식이 널리 퍼지고 있지만, 이런 용어를 사용하는 사람들이 아직도 많다. 무심코 사용하는 사람들도 적지 않다. 학생들이 배우는 국사 교과서도 마찬가지다. 고대 국가​2)들의 성립 및 멸망 시점을 따져보면, ‘삼국’이란 용어가 얼마나 허술한 것인지 금방 알 수 있다. 그것은 김부식이 제시한 고구려·백제·신라의 건국 연도가 맞든 안 맞든 간에 마찬가지다.

 

 a92fe20dc6d457f095b45fe3e871198e_1589436 

<그림 1 지도로 보는 4~7세기 고대국가의 정세변화​3)>

 

 <그림 1>은 개인 블러그에서 가져온 그림으로, 한국사 공부를 하는 학생들을 위한 한국사 카테고리에 있는 부분으로 우리들이 현재 가지고있는 인식과 마찬가지로 여러개의 고대국가를 설명하며 “삼국시대”라고 칭하고 있다.

 

검토​4)

 

먼저, 김부식​5)이 <삼국사기>​6)에서 제시한 고구려·백제·신라의 건국 연도가 진실하다는 가정 하에 ‘삼국’이란 용어의 적절성 여부를 검토해보자.

 

 

부여·고구려·백제·신라·가야가 공존했던 기간 452년

a92fe20dc6d457f095b45fe3e871198e_1589436 

 <그래프 1>은 ‘신라는 기원전 57년, 고구려는 기원전 37년, 백제는 기원전 18년’에 건국되었다는 김부식의 주장을 근거로 작성했다. 이 표는 고조선 이후의 고대왕국들 중에서 상당 규모의 영토를 보유했던 주요 국가들의 존속기간을 보여주고 있다. 김부식의 주장을 그대로 수용한다 하더라도, ‘삼국’이란 용어가 얼마나 비현실적인지 한눈에 알 수 있다. 부여·고구려·백제·신라·가야를 가리키는 5개의 막대에서 공통적인 부분은 A-B 구간이다. 이 기간은 가야가 건국된 때(서기 42년)로부터 부여가 멸망된 때(494년)까지다. 무려 452년에 해당하는 기간이다.

 

 그래프에서 나타나듯이, 이 시기는 ‘오국시대’라고 해야 마땅하다. 따라서 이 시기의 역사를 기술하면서 ‘삼국’이란 표현을 사용하는 것은 부적절한데도, 많은 교과서나 연구서·논문 등에서는 여전히 ‘삼국’을 사용하고 있다. 부여가 멸망한 때부터 가야가 멸망한 때(562년)까지의 63년간은 고구려·백제·신라·가야가 존속한 기간이다. 그래프의 B-C 구간이다. 이 시기를 굳이 명명하자면, ‘사국시대’라고 해야 한다. 따라서 이때까지도 ‘삼국’이라 할 만한 현상은 전혀 출현하지 않았다.

 

 ‘삼국’이란 표현을 써도 무방한 기간은 C-D 구간뿐이다. 가야가 멸망한 때부터 백제가 멸망한 때(660년)까지다. 이 시기에는 고구려·백제·신라만 존재했다. 명실상부한 삼국시대라 할 수 있다. 하지만, 이 기간은 98년에 불과하다.

 

 452년간인 A-B 구간(오국시대)과 비교할 때에, 98년간인 C-D 구간(삼국시대)은 턱없이 짧다. 그런데도 많은 서적에서는 신라 건국 때부터 고구려 멸망 때까지를 ‘삼국시대’라고 부르고 있으니, 완전히 엉터리라고 하지 않을 수 없다.

 

 ‘삼국시대’란 용어만 부적절한 게 아니라 ‘삼국통일’이란 표현 역시 마찬가지다. 오국시대나 사국시대를 종결시킨 정치적 사건을 어떻게 ‘삼국통일’이라 부를 수 있을까?

 

 ‘신라가 멸망시킨 대상이 백제·고구려이므로, 삼국통일이라 부른 게 아닌가?’라고 생각할 수도 있지만, 신라가 멸망시킨 대상은 가야·백제·고구려였다. 그렇기 때문에, 그런 기준으로 말한다면 ‘삼국통일’이 아니라 ‘사국통일’이라 해야 한다.

 

‘삼국시대’, ‘삼국통일’, 적절한 표현 맞나?

 

a92fe20dc6d457f095b45fe3e871198e_1589436 

 다음으로, ‘신라는 기원전 57년, 고구려는 기원전 37년, 백제는 기원전 18년’에 건국되었다는 김부식의 주장이 허위라는 전제 하에 주요 국가들의 존속기간을 재검토해보자. <그래프 2>는 이러한 전제 하에 작성된 것이다.

 

 문헌들을 근거로 할 때, 고구려는 최소 기원전 233년 이전에 건국되었다. 고조선 멸망 당시에 이미 고구려가 존재하고 있었다는 <한서> ‘지리지’, 고구려가 기원전 37년으로부터 최소 150년 이전에 건국되었음을 추론케 하는 ‘광개토대왕비문’, 서기 668년에 당나라 고종과 가언충이 ‘올해가 고구려 건국 900주년’이라는 내용의 대화를 했다는 사실이 기록된 <삼국사기> ‘고구려 본기’ 보장왕 편 등을 그 근거로 제시할 수 있다.

 

 <삼국사기> ‘고구려 본기’에 따르면 고구려는 부여에서 나왔다. 그러므로 부여는 기원전 233년 이전의 어느 시점부터 존재했다. <삼국사기> ‘백제 본기’에서는 소서노·비류·온조가 고구려 시조 고주몽과의 반목 때문에 고구려를 버리고 백제를 세웠다고 했다. 그렇기 때문에 백제는 고구려보다 ‘약간 늦게’ 생긴 나라다. 가야의 경우에는, 이 나라가 서기 42년에 건국되었다는 <가락국기>의 내용을 뒤집을 만한 별다른 사료가 존재하지 않는다. 이런 사실들을 토대로 <그래프 2>를 작성했다.

 

 A 시점 이후만 놓고 보면, <그래프 2>는 <그래프 1>과 똑같다. 이 경우에도 진정한 의미의 ‘삼국’을 말할 수 있는 기간은 가야 멸망 이후부터 백제 멸망 이전까지의 98년간이다. 그래서 <그래프 1>과 마찬가지로 <그래프 2>를 통해서도, ‘삼국시대’니 ‘삼국통일’이니 하는 표현들이 부적합함을 알 수 있다.

 

 육안상으로 나타나듯이, <그래프 2>가 <그래프 1>과 다른 부분은 ‘A 이전 구간’이다. 고구려·백제의 건국 연도가 상향 조정되다 보니, <그래프 1>에 비해 A 이전 구간이 크게 변했다. 하지만 A 이전 구간에서도 고구려·백제·신라의 ‘삼국’이란 표현을 사용할 만한 여지는 전혀 없다.

 

 이와 같이 어느 경우를 보더라도 ‘삼국’을 말할 수 있는 기간은 98년간에 지나지 않는데도김부식은 <삼국사기>에서 근 1000년의 역사를 ‘삼국’이라는 틀로 설명했다. 김부식만 욕할 게 아니다. 오늘날의 우리도 마찬가지다. <삼국사기>의 오류를 인정하는 사람들도 무심코 ‘삼국’이란 표현을 쓸 때가 많다. 국사 교과서도 크게 다르지 않다. 

 

하소연

 역사가(歷史家)는 현재 사료가 있고, 없고에 따라서, 또는 목소리 큰 사람이나 보다 많은 사람들이 따라한다고 해서 달라지는 것이 아니라 보다 정확한 Fact를 현재의 사람들에게 알려주어야 하고, 그러한 Fact를 기반으로 우리는 현재와 미래를 설계해야하는 것이다. 우리 아이들이 왜 삼국시대인지 모르고 막연히 ‘옛날부터 그렇게 불러왔데’라는 식으로 역사를 이해한다면 이는 우리의 잘못인 것이다. 나는 ‘삼국시대’이건, ‘오국시대’이건, ‘열국시대’이건 그 명칭에 대해서 시비를 따지자는 것이 아니라 이와같은 인식에서 출발하여 과거의 잘못된 것을 하나하나 바로잡아야 한다는 것을 말하고 싶은 것이다.  

 

​미주 

1) 출처 :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1505159

        11.01.06 14:37l최종 업데이트 11.01.06 15:06l 김종성(qqqkim2000)

2) 국어표준대사전에서는 1.역사상 처음으로 출현한 중앙 집권적인 통일 국가. 우리나라에서는 삼국 시대에 이르러 형성되었다. 2.중세 이전의 고대에 형성하여 발전된 여러 형태의 국가.라고 정의하고 있으나 이또한 문제가 있다.

   출처 : https://ko.dict.naver.com/#/entry/koko/887163d75fd24312b2d20d8ece391de4

3) 출처 : https://blog.naver.com/jihui3037/220766472286

4) 출처 :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1505159

        11.01.06 14:37l최종 업데이트 11.01.06 15:06l 김종성(qqqkim2000)

5) 김부식(金富軾, 1075~1151)은 고려 중기의 유학자·역사가·정치가였다. 이자겸과 묘청의 난을 물리치고 승승장구하여, 수충정난정국공신(輸忠定難靖國功臣)에 책봉되고, 검교태보 수태위 문하시중 판이부사(檢校太保守太尉門下侍中判吏部事)에 올랐다. 유교주의적 대의명분으로 끊임없이 자신의 정치적 이상을 실현해 보려 했다는 점에서, 그는 전형적인 중세의 유교적합리주의자였다

   (https://terms.naver.com/entry.nhn?docId=3569131&cid=59015&categoryId=59015)

6) 1145년(인종 23)경에 김부식(金富軾) 등이 고려 인종의 명을 받아 편찬한 삼국시대의 정사.

   (https://terms.naver.com/entry.nhn?docId=573064&cid=46620&categoryId=4662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34건 1 페이지
공지 제 45호(6-7월) Written by 최병학 | 07-15 | 40 해양주권 확보를 위한 '경함모-헬기항모' 도입 추진
해양주권 확보를 위한 '경항모-헬기항모' 도입 추진 한국해양안보포럼 공동대표 및 항공우주전략포럼 상임대표 최병학 ​ ​ Ⅰ. 지난 연말 미국과 중국이 각각 신형 항공모함 명명식과 취역식을 하면서 미‧중간 ‘항모대결’에 관심이 집중된 바 있다. 중국 첫 국산…
공지 제 45호(6-7월) Written by 심경욱 | 07-15 | 25 호르무즈 해협의 봉쇄 위기와 한반도 안보
호르무즈 해협의 봉쇄 위기와 한반도 안보 한국국방연구원 명예연구위원 심경욱 호르무즈 해협의 봉쇄, 한반도 안보와 어떤 연계성을 가질까? 호르무즈 해협(Strait of Hormuz)과 관련해 우리가 기억하는 가장 최근의 위기는 지난 2011년 연말에 닥쳐왔다. 한국…
공지 제 45호(6-7월) Written by 신장이 | 07-15 | 32 4차 산업혁명 시대 해군 군사혁신 추진방향
4차 산업혁명 시대 해군 군사혁신 추진방향 충남대학교 교수 신장이 1. 서 론 4차 산업혁명은 세계 경제포럼(World Economic Forum)의 창립자이자 회장인 클라우스 슈밥(Klaus Schwab)이 2016년 다보스 포럼에서 ‘4…
공지 제 45호(6-7월) Written by 라미경 | 07-15 | 26 북극해 주변의 영유권 갈등 유형 및 대상국가
북극해 주변의 영유권 갈등 유형 및 대상 국가 ​ ​배재대학교 교수 라미경 ​ ​ 1. 들어가기 북극해의 해빙이 가속화되면서 북극해에서의 갈등 양상은 더욱 심화되고 있다. 북극해를 둘러싸고 가장 첨예하게 국가간 대립이 나타나고 있는 부문은 북극해양 영토확보 경쟁…
공지 제 45호(6-7월) Written by 김종서 | 07-15 | 22 효율적인 민군 갈등 관리방안
효율적인 민군 갈등 관리방안 충남대학교 교수 김종서 Ⅰ.서론 국가안보(National Security)란 국가의 내부적 가치를 외부 위협으로부터 보호하는 것으로서 국가와 국민을 외부 위협으로부터 지켜내는 것을 의미한다. 오늘날 우리 사회는 지켜야 할 내부적 가치와…
공지 제 45호(6-7월) Written by 김덕기 | 07-15 | 25 중국의 인도·태평양 진출견제를 위한 미국의 대응전략
중국의 인도·태평양 진출견제를 위한 미국의 대응전략 한국해양전략연구소 김덕기 ​1) I. 시작하면서 21세기 국제안보의 화두는 미국과 중국의 패권경쟁이다. 특히 미국의 트럼프 대통령이 취임한 이후 ‘미국 최우선 정책(American First Policy)’에 기초한 ‘인…
공지 제 45호(6-7월) Written by 길병옥 | 07-15 | 21 정치적 견해와 이념적 편향성 그리고 국민의 선택
​ 정치적 견해와 이념적 편향성 그리고 국민의 선택 충남대학교 교수 길병옥 요즈음 우리사회의 문제점 중의 하나는 …
공지 제 44호(4-5월) Written by 제장명 | 05-14 | 64 전근대시기 해양안보 요충지, 진해지역의 해전과 수군 유적
​ 전근대시기 해양안보 요충지, 진해지역의 해전과 수군 유적 순천향대학교 이순신 연구소장 제장명 ​ Ⅰ. 머리말 임진왜란(1592~1598) 당시 웅천현이었던 오늘날 진해 지역은 조선 건국기부터 왜구들의 침입을 많이 받은 곳이다. 고려 말부터 노골화된 왜구들의 빈번한 침…
게시물 검색

HOME  |   BOOKMARK  |   BACK  |   CONTACT US  |   ADMIN
TOP
주소 : 대전광역시 유성구 대학로 99 (정보통신원 국가안보융합학부 1103호) / 대표전화 : 042-821-6087 / 팩스번호 : 042-821-8868 / 이메일 : kmsf21@naver.com
Copyright © 한국해양안보포럼. All rights reserved.[본 사이트는 개인정보 수집을 하지 않습니다.]